[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유아인
유아인


유아인이 자신의 유행어 “어이가 없네~”를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유아인과 문정희는 신인남우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다. 문정희는 유아인에게 “올해 ‘사도’와 ‘베테랑’으로 바빴는데 어떤 영화에 더 애착이 가느냐”고 물었고 이에 유아인은 “두 작품 모두 저에게 소중하다”고 답했다.

이어 유아인은 문정희에게 “선배님의 영화 ‘카트’를 감명 깊게 봤다”고 말했다. 문정희가 “극장에서 봤냐”고 묻자 유아인은 “죄송하다. 요즘 TV에서도 영화를 많이 해서…”라고 미안해했다. 그러자 문정희가 “어이가 없네~”라고 유아인의 유행어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아인은 이날 문정희의 요청에 따라 “어이가 없네~”를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