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이유영
이유영


신인여우상의 주인공은 이유영이었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간신’의 이유영은 ‘마돈나’의 권소현, ‘강남1970’의 김설현,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의 박소담, ‘스물’의 이유비와의 경합 끝에 신인여우상을 거머쥐었다.

대종상에 이어 2관왕에 오른 이유영은 “지난 주 대종상에서 상을 받고 다시 받을 줄 몰랐다. 쟁쟁한 후보들 사이에서 상을 받아서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상의 영광을 추운 날 시스루 한복을 입고 고생한 ‘간신’의 여배우들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