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최우식
최우식


신인남우상의 주인공은 최우식 이었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거인’의 최우식은 ‘스물’의 강하늘, ‘악의 연대기’의 박서준, ‘소셜포비아’의 변요한, ‘강남 1970’의 이민호와의 경합 끝에 신인남우상 영예를 안았다.

트로피를 손에 든 최우식은 너무 놀라 말을 잇지 못하다가 “행여 상을 받으면 어떤 말을 할까 생각은 해 봤는데, 다 까먹어 버렸다. 죄송합니다.”라고 살짝 울먹였다.

이어 “아침에 일어나서 카메라에 서기까지 내가 한 게 아무것도 없다. 스태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오늘 이 날을 잊지 않고 항상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