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김혜수
김혜수


청룡영화상이 본격적인 문을 열었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김혜수는 “여신 같다”는 유준상의 칭찬에 “요즘 여신들이 너무 많아서”라고 웃어 보였다. 이어 “여신이라는 말은 익숙하지 않지만 이렇게 유준상 씨에게 칭찬을 들으니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또한 김혜수는 “이덕화 선배와 처음 청룡영화상 사회를 봤다. 그때도 오늘처럼 눈이 왔다”고 말한 후 “많은 분들과 사회를 봐 왔지만 지금 옆에 있는 유준상 씨가 최고의 파트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