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도리화가
도리화가


‘도리화가’ 수지가 연기한 실존인물 진채선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화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도리화가’의 실존 인물인 동리 신재효는 조선 후기 판소리의 4대 법례를 마련하고 판소리 여섯 마당을 정립한 인물로, 진채선을 여류소리꾼으로 길러 내어 여자도 판소리를 할 수 있는 길을 여는 등 판소리의 획기적 발전을 이끈 인물이다.

신재효의 제자 진채선은 남자의 전유물이었던 판소리의 금기를 깬 최초 여류소리꾼으로 역사에 기록되고 있다.

1867년 흥선대원군이 전국의 소리꾼들을 위해 열었던 판소리 경연 ‘낙성연’에서 조선 역사상 최초로 여성의 소리가 울려 퍼진 이후, 역사에 정확히 기록되지 않은 스승 신재효와 제자 진채선 두 사람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도리화가’는 역사 속에 숨겨진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웃음과 눈물, 도전과 시련이 공존하는 깊은 울림 속에 담아낼 예정이다.

류승룡, 배수지의 새로운 변신과 송새벽, 이동휘, 안재홍 등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을 통해 1867년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이 탄생하기까지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담아낸 ‘도리화가’는 전국을 누빈 방대한 로케이션을 통한 아름다운 영상과 흡인력 있는 스토리, 그리고 애틋한 판소리 선율이 결합한 작품으로 25일 개봉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CJ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