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영화 ‘검은 사제들’(감독 장재현, 제작 영화사집)이 20일(금) 오후 1시 20분,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16일 만에 이룬 400만 돌파다.

이는 11월 역대 한국영화 최단기간 400만 돌파의 기록이자 천만 영화인 ‘광해, 왕이 된 남자’의 개봉 16일만 400만 돌파와 같은 흥행 속도, 김윤석-강동원이 첫 호흡을 맞춘 ‘전우치’(최종 6,136,928명)의 개봉 19일만 돌파 기록보다 빠른 것이다.

개봉 3주차 지치지 않는 기세로 400만 관객을 돌파한 ‘검은 사제들’의 흥행은 11월 극장가 비수기를 뚫고 시장 확대를 이끈 것은 물론 ‘마션’ ‘인턴’ 등 할리우드 영화들이 강세였던 가을 극장가의 판을 뒤집고 한국영화의 흥행 열풍을 주도했다는 데에서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새로운 시도에 대한 호평을 비롯해 김윤석, 강동원, 박소담의 강렬한 연기에 극찬이 쏟아지며 거침없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검은 사제들’은 재관람과 각종 패러디 열풍이 이어지며 ‘검은 사제들’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제작사 측은 개봉 400만 돌파를 기념하며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하기도 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