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슈스케
슈스케


케빈 오가 자작곡을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7’에서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생중계된 케빈 오와 천단비의 마지막 결승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케빈 오는 이별에 대한 자신의 경험이 담긴 자작곡 ‘블루 드림(Blue Dream)’으로 결승 첫 무대를 열었다.

케빈 오는 특유의 담담하고 감미로운 보이스와 기타 연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케빈 오의 진실된 무대에 관객들은 물론 심사위원들도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슈퍼스타K7′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