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슈스케
슈스케


케빈 오가 5억 상금을 타면 부모님에게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7’에서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생중계된 케빈 오와 천단비의 마지막 결승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케빈 오와 천단비는 생방송 무대를 앞두고 최종 우승자에게 돌아가는 5억 상금의 관리 방법을 조언해줄 전문가를 만났다.

케빈 오는 상금을 어떻게 사용하고 싶느냐는 질문에 “여태까지 많이 받았다”라면서 “부모님에게 다 드리고 싶다”라고 말하며 효자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슈퍼스타K7′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