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문정희가 정준호에게 카리스마를 보였다.

19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김은옥(문정희)이 윤태수(정준호)의 영화 투자 사업에 기대감을 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은옥은 윤태수에게 “기사보니까 천만 영화는 백오십도 벌고 그렇다더라. 우리 집부터 구하자”라면서 “당신 정말 잘해야 한다. 소문 다 났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윤태수는 “그만 좀 해”라고 소리쳤다. 영화 제작사 대표 손세운(김원해)에게 30억 사기를 당했기 때문. 사정을 모르는 김은옥은 윤태수에게 “지금 소리질렀냐”라고 정색했다.

이에 윤태수는 “잠깐 미쳤나보다”며 바로 무릎을 꿇고 빌기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