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조달환과 김권이 정준호에게 사정을 했다.

19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윤태수(정준호)가 자신에게 사기를 치고 도망간 손세운(김원해) 대신 봉진욱(조달환)과 이준석(김권)을 잡았다.

이날 윤태수는 봉진욱과 이준석을 강물에 빠뜨린 채 고문하며 손세운의 행방을 물었다.

봉진욱과 이준석은 자신들도 피해자임을 강조하며 “10억으로 30억짜리 영화를 만들 수 있다. 대학 때 별명이 저예산 고퀄리티였다”라며 사정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