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이대호
이대호


‘프리미어12’ 한국이 9회말 대거 4점을 뽑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19일 도쿄돔에서 ‘프리미어12’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이 펼쳐졌다.

대한민국은 4회 일본에 선취점을 허용했다. 이대은이 3회까지 위기를 잘 넘겼지만 4회 선두 나카타에게 볼넷을 내준 뒤 마쓰다를 삼진으로 잡았지만, 나카무라에게 안타를 맞으며 1사 1,3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히라타가 좌전 적시타를 때리며 선취점을 얻었고 시마의 땅볼 플레이로 1점을 더 실점했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선발투수 이대은이 내려가고 차우찬이 등판했다. 그러나 희생플라이로 1실점을 추가했다.

일본은 8회초 오타니에서 노리모토로 투수를 교체하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9회말 오재원과 손아섭의 연속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만든 한국은 정근우가 1타점 좌익선상 적시타를 치며 1점을 추격했다. 이어 이용규가 몸에 맞는 볼을 얻어내며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일본은 노리모토를 내리고 마츠이를 올리며 진화에 나섰지만 김현수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3-2, 한 점차까지 추격했다. 일본은 다시 마스이로 투수를 교체. 이어 타석에 선 이대호가 좌익선상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4-3, 역전에 성공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소프트뱅크 호크스 페이스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