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정웅인이 유선에게 다른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백기범(정웅인)이 전처 이도경(유선)을 만나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기범은 다시 돌아온 이도경의 카페를 찾아갔다. 백기범은 이도경에게 “깡패 마누라 소리듣는 거 더 싫어하지 않았냐”라면서 “다른 사람 되어가는 과정 보여주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이도경은 “나 보여주려고 변하고 있다는 소리냐”라고 되물었다. 백기범은 “나 요즘 진짜 노력하고 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