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김은옥과 최경미가 묘한 긴장감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최경미(박희진)가 김은옥(문정희)을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은옥은 남편 윤태수(정준호)가 영화제작자로 성공하게 되자 사모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에 최경미는 “어디 대박이 쉬운가. 우리도 뭐 하나 만들자”라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