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대종상영화제
대종상영화제


제52회 대종상영화제가 하루를 앞두고 남녀주연상 후보 전원 불참 소식이 들려오는 가운데 대종상 측이 입을 열었다.

19일 오후 대종상영화제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현재 사실 확인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복수의 매체는 대종상 남녀 주연상 후보인 유아인, 하정우, 김윤진, 전지현, 김혜수, 한효주 등이 스케줄 상의 이유로 불참을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유력 인기상 후보였던 김수현과 공효진도 불참 소식을 더했다.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텐아시아에 “스케줄 상 불참하게 됐다”고 전했다.

대종상영화제는 지난 14일 열린 간담회에서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에 휩쓸린 바 있었다. 이에 수상자들이 전원 불참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는 가운데 제52회 대종상 영화제가 무사히 치뤄질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 52회 대종상영화제는 20일 서울 여의도 KBS홀 서울본관에서 열리며 KBS2를 통해 오후 7시 20분부터 중계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텐아시아 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