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마을' 김민재
'마을' 김민재


배우 김민재가 ‘마을’서 부드러움과 날카로움을 넘나드는 반전매력을 뽐냈다.

김민재가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에서 베테랑 형사의 감각을 뽐내며 사건을 풀어나가는 ‘키 플레이어’로 활약하고 있다. 18일 방송된 12회에서는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사건을 꿰뚫으며,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한경사(김민재)는 가영(이열음)과 죽은 김혜진(장희진)의 관계를 조사하던 중, 가영의 친부가 호적상 아버지가 아닌 ‘제3의 인물’일 가능성을 염두에 뒀다. 한경사는 18년 전 경순(우현주)이 겪었던 사건을 떠올리고, 가영이 성폭행사고로 생긴 아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밝혀내 반전을 선사했다.

한경사는 이 사실을 부인하는 경순에게 “부정한다고 없어지는 게 아니야, 네 딸 목숨이 달렸어!”라며 진실을 밝히려고 했다. 이어 가영의 실종으로 패닉에 빠진 경순에게 “아이가 집에 돌아올 땐 엄마가 있어야지, 안 그래?”라며 달래기도 했다. 이처럼 김민재는 단호함과 다정함을 넘나들며 상황에 맞는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섬세한 열연을 펼쳤다.

김민재가 출연 중인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마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