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썰전
썰전


‘썰전’에서 스마트 워치를 비롯한 웨어러블 기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19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의 2부 경제 이슈 코너 ‘썰쩐’에서는 스마트폰에 이어 스마트워치 시장에서도 맞붙은 삼성과 애플의 경쟁을 주제로, 신흥 ‘잇 아이템’ 스마트워치에 대해 알아본다.

MC들은 두 회사의 최신 스마트워치의 기능과 차별점을 분석했다. 특히 두 회사의 제품을 모두 사용해본 신동헌은 애플워치의 ‘심장박동 전달 기능’을 차별점 중 하나로 꼽으며, “연인 사이의 애정을 돈독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장도연은 “연인끼리 심장박동을 주고받다보면 싸움이 날 수도 있다. 왜 예전보다 심장이 덜 뛰냐, 애정이 식었느냐며 꼬투리 잡힐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반론을 제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밖에 스마트 워치의 필요성에 대한 논쟁과 ‘몸에 입는 스마트 기기’인 웨어러블 기기의 무한 진화에 대한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