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정유진이 민호의 마음을 눈치챘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한송이(박소담)가 윤태오(민호)에게 엄마를 만나러 간다고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태오는 한송이의 메시지를 받고 당황했다. 한송이는 그의 엄마가 바람이 나서 떠났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기 때문. 결국 윤태오는 한송이를 말려야 한다는 생각에 류세현(정유진)에게 “세미나는 혼자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류세현이 윤태오를 잡았다. 류세현은 “또 그애냐”라면서 “오늘은 안 된다”라고 윤태오를 붙잡았다.

윤태오는 잠시 망설였지만 발걸음을 돌려 한송이를 만나러 갔다. 멀어지는 윤태오의 뒷모습을 보며 정유진은 “윤태오는 한송이를 좋아한다”라고 독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