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김민재가 박소담에게 서운해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서지안(김민재)이 한송이(박소담)가 첫 데이트 날 비를 맞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이날 한송이는 잃어버린 줄 알았던 머리핀을 서지안이 찾아주자 “이걸 찾느라 비를 다 맞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지안은 “왜 집에 도착했다고 거짓말을 했냐”라면서 “태오(민호)한테 전화했냐”라고 물었다.

한송이가 “그렇다. 어차피 태오도 미란다커(정유진) 우산 씌워주느라 안 왔다”라고 웃어 넘겼다.

그러나 서지안은 “너는 나보다 태오가 더 편하냐”라며 서운한 기색을 보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