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민호가 정유진 앞에서 망설였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윤태오 (민호)가 류세현(정유진)에게 한송이(박소담)와의 동거 사실을 들켰다.

이날 류세현은 윤태오가 한송이와 동거한다는 사실을 알고 화를 냈다. 류세현은 다른 친구들이 있음에도 왜 윤태오가 한송이와 함께 사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따졌다.

이에 윤태오는 대답을 하지 못 하고 망설였다. 한송이의 집안 사정과 다른 친구들 역시 한송이와 함께 살아주지 못하는 속사정이 있다는 것을 쉽게 설명할 수 없었던 것.

윤태오는 “친구들 이야기를 함부로 못 하겠다”라고 사과했고, 류세현은 변명조차 못하는 윤태오에게 화가 나 집을 나갔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