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민호와 정유진이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윤태오
(민호)와 류세현(정유진)이 단둘이 방에서 19금 분위기를 연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세현은 윤태오에게 먼저 입을 맞추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당황하면서도 설렌 윤태오는 “나는 네 것이다. 네 맘대로 해도 된다. 날 가져라”라고 말하며 셔츠 단추를 풀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야릇한 순간은 한송이(박소담)가 등장하며 깨졌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