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이이경과 조혜정이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최훈(이이경)이 오디션에 낙방에 좌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훈이 좌절하는 모습을 바라보던 오가린(조혜정)은 그를 위로해주고자 했다.

최훈은 오가린이 자신을 위로해주겠다고 바로 앞으로 다가와자 멈칫했다. 앉아있는 자신의 눈앞에 오가린의 몸이 너무 가까이 다가왔던 것.

최훈의 시선이 이상하다고 느낀 오가린은 “어딜 보는 거냐, 변태야”라면서 얼굴을 때렸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