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매월
매월


김민정이 한채아의 임신 사실에 분노했다.

18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매월(김민정)이 조소사(한채아)가 천봉삼(장혁)의 아이를 임신한 사실을 알게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매월은 조소사의 임신 사실을 알아채고 맹구범(김일우)을 찾아갔다.

매월은 맹구범에게 “신석주의 아내가 임신을 했다. 뭔가 알고 있는 게 있냐”고 물었다. 이에 맹구범은 ‘차태’라는 글자를 써서 건넸다.

차태는 여자가 다른 남자의 아이를 가졌다는 말로, 이는 조소사가 천봉삼의 아이를 가졌다는 사실을 알려준 것.

이에 매월은 “감히 나의 정인의 아이를 가지다니 용서치 않겠다”며 분노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