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마을
마을


우현주가 장희진이 했던 말을 떠올렸다.

18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에서는 가영(이열음)이 빗속에서 실신했다.

이날 한소윤(문근영)은 딸의 실종 후 충격을 받은 경순(우현주)을 위로했다. 이때 경순은 “혜진이(장희진)를 말대로 할 걸 그랬다”라면서 “혜진이 말을 안 들어서 그 일이 또 일었났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소윤은 무슨 소리냐고 되물었다. 경순은 “괴물. 같이 괴물을 잡자고 했다”라고 답했다. 경순은 한소윤이 괴물이 누구냐고 묻자 “괴물이라니”라며 모른 체 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