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마을
마을


신은경이 안서현을 정신병원으로 보냈다.

18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에서는 윤지숙(신은경)은 서유나(안서현)를 데리고 서울에 있는 정신병원에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유나는 의사와의 상담 중 김혜진(장희진)과 죽은 여동생의 환각을 본 일을 말하며 “나는 혜진 선생님을 보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의사와 간호사들은 병원을 나서려는 서유나의 몸을 붙잡았다. 이에 서유나는 격렬히 반항하며 윤지숙을 불렀다.

윤지숙은 의사에게 “입원시켜 달라. 이 방법 밖에 없다”라면서 딸에게 매몰찬 태도를 보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