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조성준
조성준


김명수가 살아 있었다.

18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수적의 두령이 된 조성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조성준(김명수)과 왕발이가 다시 등장했다.

수적의 두령으로 등장한 조성준은 “큰 배는 두고 작은 배에서 꺼낸다. 200섬만 챙겨라. 선두는 쌀을 꺼내고 후미는 오득개(임형준)의 지시에 따른다”고 명령했다.

또한 세곡선에 길소개와 천봉삼이 탔다는 소식을 들은 조성준은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