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객주2
객주2


장혁과 한채아가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18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천봉삼(장혁)과 조소사(한채아)가 다시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천봉삼은 신석주(이덕화)가 건넨 약을 마시고 정신을 잃었던 상황. 조소사 역시 납치를 당해 천봉삼과 한 방에 모이게 됐다.

천봉삼은 “나 하나 죽이는 것으로 끝내달라고 했다”라고 말했고, 조소사는 “먼 길을 혼자 가시려고 했냐. 내가 두려운 것은 혼자 살아남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천봉삼은 “이것 또한 운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 같이 죽는 것도 나쁘지 않다”라며 “저승가는 길이 얼마나 멀지는 모르겠으나 손을 꼭 잡고 놓지 않겠다”고 고백했다.

조소사 또한 “나도 절대 이 손을 놓지 않겠다. 당신과 함께 죽는다면 그것도 행복하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키스를 하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