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객주
객주


장혁이 결국 세곡선 총대선인으로 서게 됐다.

18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조소사(한채아)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는 천봉삼(장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봉삼은 신석주(이덕화)의 명으로 총대선인으로서 세곡선에 타게 됐다.

이 소식을 들은 천봉삼은 조소사에게 “대행수 어른에게 목숨을 빚지게 됐다. 이제 마지막이다. 그 어른께 이리 큰 목숨을 빚졌는데 어찌 그 마음을 배신하겠소”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에 조소사는 “무사히 다녀오십시오. 대장부의 큰 뜻을 이루십시오”라며 안녕을 빌었다. 이어 조소사는 방문을 나선 천봉삼의 뒷모습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