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그룹 빅스의 엔이 녹화장에 지각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의 코너 ‘주간 미식회’에서는 고정 멤버 엔이 지각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엔은 코너가 다 끝나갈 때쯤 초췌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엔은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엔은 당시 KBS2 ‘발칙하게 고고’ 촬영 관계로 지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엔이) 5일째 밤샘 촬영중이라고 지금 또 평택으로 이동해야 한다”라고 설명하며 그를 두둔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