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나 혼자 산다’ 황치열이 자신의 인기에 대해 자신감을 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하는 황치열과 그를 도와주는 육중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육중완은 황치열의 이삿짐 정리를 도와주다 “서울 여자들에게 인기 많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황치열은 자신 있게 “인기 있다”고 말했고 이를 부러워한 육중완에게 “서울 여자들은 지방 사람들이 서울 말 쓰는 걸 매력적이라고 하더라”고 팁을 줬다.

황치열은 “말끝을 흐리는 것이 관건이다. 밥 달라고 할 때는 ‘밥 좀’이라고 하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육중완은 “난 인기가 없다. 사투리 쓰는 걸 더 좋아하는 줄 알았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