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걸그룹 라니아(시아, 혜미, 디, 알렉산드라, 슬지, 티애)가 11일 오후 서울 역삼동의 한 클럽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 앨범 ‘데몬스트레이트(Demonstrate)’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걸그룹 라니아(시아, 혜미, 디, 알렉산드라, 슬지, 티애)가 11일 오후 서울 역삼동의 한 클럽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 앨범 ‘데몬스트레이트(Demonstrate)’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걸그룹 라니아의 새 멤버 혜미가 기존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라니아는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클럽 디에이에서 미니 앨범 ‘데몬스트레이트(Demonstrat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날 라니아는 새 멤버 알락산드라의 랩 퍼포먼스를 비롯해 수록곡 ‘헬로(Hello)’와 타이틀곡 ‘데몬스트레이트’의 무대를 선보였다.

앞서 라니아는 기존 멤버 샘, 주이가 탈퇴하고 새 멤버 혜미, 슬지, 알렉산드라를 영입했다. 혜미는 “처음에는 말도 섞기 힘들 정도로 긴장했다. 그런데 언니들이 텃세도 부리지 않고 잘해주시더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슬지는 “내가 이 팀과 어울릴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데 언니들이 내가 고쳐야할 점, 내가 부족한 점을 정말 정확히 설명해주더라”면서 “팬 분들도 라니아에 귀여운 친구가 생기면서 잘 어울린다는 얘기를 많이 해준다”고 팀 합류 비화를 털어놨다.

타이틀곡 ‘데몬스트레이트’는 힙합 느낌이 가미된 트렌디한 팝 음악이다. ‘증명하다’, ‘보여주다’라는 뜻을 담고 있지만 한 편으로는 ‘데모를 일으키다’라는 파격적인 의미도 함께 담고 있다. 미국 흑인 여성 멤버 알렉산드라의 화려한 랩이 노래의 맛을 살린다.

라니아는 지난 5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 ‘데몬스트레이트’를 발매한 뒤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