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신민아
신민아


‘오 마이 비너스’의 출연배우 신민아가 화제인 가운데, 유희열을 향한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신민아가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당시 방송에서 신민아는 비어있는 관객석을 보고 “관객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유희열은 “뭔가 우리 사이를 방해받고 싶지 않았다. 나만 보려고”라고 느끼하게 대답했다.

이를 들은 신민아는 “많이 부담스러워요”라고 답했고, ‘신민아에게 유희열이란?’이라는 질문에 “변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민아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오 마이 비너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