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발칙
발칙


정은지가 채수빈을 다시 받아줬다.

9일 방송된 KBS2 ‘발칙하게 고고’에서는 권수아(채수빈)이 징계를 각오하고 치어리딩 동아리로 돌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아리로 돌아온 수아는 친구들에게 “너희들 동영상 보고 용기 냈다. 얼굴 보고 직접 사과하고 싶었다. 김열(이원근)과 동재(엔), 미안하다. 내 스펙 쌓자고 너희들 치어리딩에 끌어들여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연두에게도 “미안해. 내가 계단에서…”라고 입을 열며 말끝을 흐렸다.

연두는 “너 혼자 살겠다고 다른 사람 다치게 한 거 진짜 나쁜 거다”면서 “그리고 비겁했다. 우리가 얼마나 놀랐는지 아냐”고 원망 섞인 말을 뱉었다. 그러나 연두는 “앞으로 동아리실 청소 너 혼자 다해라”고 말하며, 수아의 복귀를 받아들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KBS2 ‘발칙하게 고고’ 방송 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