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올드스쿨
올드스쿨


남성듀오 미스터투의 이민규가 사업 관련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9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는 미스터투의 이민규, 박선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민규는 “최근 방송에 나와 사업 이야기를 하는데 사람들이 내가 대부업 사업하는 줄 알고 있다”라면서 “근래 대출업무가 과다하게 들어오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민규는 “사실 난 국가적으로 문제인 저출산을 해결하고자 웨딩 사업을 하고 있다. 또 시집, 장가를 보내기 위해 병원사업을 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이민규는 또 “그런데 대출사업을 한다고 오해하고 있다”라며 대부업을 한다는 말은 오해라고 거듭 강조했다.

미스터투는 최근 종합편성채널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를 통해 근황을 드러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