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솔비
솔비


가수 솔비가 아이유 제제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솔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술? 정답같은 건 없다. 그래도 예술의 가치는 얼마나 많은 사람이 그 작품을 회자하고 소유하길 원하는가에 있겠지”라면서 “작품은 그 작가의 가치관에서 나온다. 창작은 자유다. 하지만 그 자유에는 책임이 뒤따른다”고 아이유 제제 논란을 겨냥한 듯한 글을 게재했다.

솔비는 “예술이라는 것은 답을 푸는 게임이 아니다. 문제를 내는 게임도 아니고. 내 작품의 확실한 개념만 있다면 꼭 남을 설득할 필요는 없다”며 “예술에서 소통은 수단이지 필수요소는 아니다. 소통보다 중요한 것은 공감이다. 공감이 없는 예술은 작가의 뒷모습만 아름답다”고 밝혔다.

앞서 아이유는 지난달 23일 발표한 미니앨범 ‘챗셔’의 수록곡 ‘제제’의 가사가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속 캐릭터인 제제를 성적으로 왜곡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소설 속 제제는 5살 어린 남자아이고 가정 학대를 받은 인물이며 특히 작가가 자신을 투영한 인물이기 때문에 아이유의 해석은 옳지 못한 것이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아이유는 “맹세코 다섯 살 어린아이를 성적 대상화하려는 의도로 가사를 쓰지 않았다. 가사 속 제제는 소설 내용의 모티브만을 차용한 제3의 인물” 이라며 “전적으로 제가 작사가로서 미숙한 탓”이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솔비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