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에이프릴
에이프릴


그룹 에이프릴의 리더 소민의 탈퇴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에이프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에이프릴은 지난 8월 ‘꿈사탕’으로 데뷔한 걸그룹으로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카라 등을 배출한 DSP엔터테인먼트에서 7년 만에 나온 걸그룹이다.

에이프릴은 지난달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공개방송에 출연해 이같은 사실에 대해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당시 DJ김신영이 “젝키, 핑클, 클릭비를 배출한 DSP엔터테인먼트에서 7년 만에 나온 걸그룹이다. 부담감은 없었느냐”고 묻자 에이프릴은 “부담감보다 열심히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들었다.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힌 바 있다.

9일 소속사 DSP 미디어 측은 에이프릴의 공식 홈페이지와 팬카페 등에 “에이프릴이 5인조 팀으로 재편됐다. 멤버 소민이 금일부로 팀을 떠나 새로운 시작을 하려 한다”고 밝혔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DSP 미디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