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임휘준 인턴기자]
20151109002518_0
20151109002518_0


방송인 에이미가 또다시 ‘졸피뎀 매수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지난 4일 선처를 호소한 에이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에이미는 지난 4일 서울고등법원 제1별관 306호 법정에서 출국명령처분취소와 관련한 항소심에서 선처를 호소한 바 있다. 이날 재판에서 에이미는 “사람을 해친 것도 아닌데 사랑 하는 가족들과 떨어져야 한다는 것이 너무나 고통스럽다. 생이 얼마 남지 않으신 할아버지의 임종을 지키고 싶다”라고 가족사를 밝혔다.

또한 에이미는 “국적만 미국일 뿐, 평생 한국에서 살았고 가족들도 모두 한국에 있다. 쫓겨나면 10년 혹은 영구히 들어오지 못할 수도 있다”고 토로한 바 있다.

하지만 에이미는 9일 또다시 심부름 업체를 이용해 졸피뎀 20여정을 전달받은 혐의로 경찰에 소환조사되었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JTBC 영상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