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히말라야
히말라야

라미란이 ‘히말리아’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9일 CGV 압구정에서는 이석훈 감독과 황정민 정우 조성하 김인권 라미란 김원해 이해영, 전배수 등이 참여한 가운데 ‘히말라야(제작 JK필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라미란은 “산악대 홍일점이었으나 대우는 못 받았던 비운의 산악인 조명애 역을 맡았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산에 대해 잘 몰랐다. ‘왜 산 이야기를 만들려고 할까’하고 시나리오를 봤는데 보고 나서 울었다”며 “이 기회에 체력도 단련해 보자는 마음으로 합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히말라야’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기록도, 명예도, 보상도 없는 목숨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휴먼 원정대의 가슴 뜨거운 도전을 그린 영화다. 내달 개봉.

정시우 siwoorain@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