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movie_image
movie_image


정우가 ‘히말라야’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9일 CGV 압구정에서는 이석훈 감독과 황정민 정우 조성하 김인권 라미란 김원해 이해영, 전배수 등이 참여한 가운데 ‘히말라야(제작 JK필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정우는 “일단 시나리오를 재미있게 봤다. 재미뿐 아니라 감동도 있었다. 시나리오를 읽으며 우는 게 쉬운 게 아닌데 먹먹했다”고 전했다.

이어 “황정민 선배와 함께 하고 싶은 마음도 컸다. 이석훈 감독님 작품의 팬으로서 망설일 필요가 없었다”고 ‘히말리야’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히말라야’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기록도, 명예도, 보상도 없는 목숨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휴먼 원정대의 가슴 뜨거운 도전을 그린 영화다. 내달 개봉.

정시우 siwoorai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