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f(x)=1cm'
'f(x)=1cm'


‘포 월즈(4 Walls)’로 활동 중인 걸그룹 f(x)(에프엑스/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웹 예능 ‘f(x)=1cm(에프엑스는 일센티미터)’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f(x)는 11월 10~13일 4일간 매일 오전 11시(매회 2편씩, 총 8회) 네이버 TV캐스트 및 중국 동영상 사이트 유쿠(Youku)를 통해 웹 예능 ‘f(x)=1cm’를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 공개해 글로벌 팬들의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f(x)=1cm’는 f(x)가 사연을 신청한 주인공을 만나러 학교, 카페 등 특정 장소에 기습 방문하는 등 시민들을 보다 가깝게 만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f(x)는 사연에 맞는 다양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펼치며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 무대 위의 화려한 모습과는 또 다른, 네 멤버의 친근하고 솔직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어서 뜨거운 화제가 예상된다.

이번 웹 예능은 f(x)가 2010년 ‘f(x)의 코알라’, 2013년 ’어메이징 f(x)’ 이후 약 2년만에 선보이는 단체 예능으로, 걸그룹이 TV가 아닌 온라인 예능 콘텐츠를 따로 제작해 선보이는 것은 f(x)가 처음인 만큼 새로운 시도로 주목 받을 전망이다.

더불어 ‘f(x)=1cm’는 SM C&C와 모바일 전문 프로덕션 뭐랩(MUH Lab)이 공동 기획o제작, 모바일 콘텐츠 전문기업 네오터치포인트(대표 김경달)가 유통을 맡이 국내 및 중국에 배급하고 있다. 10일 첫 방송을 앞두고 9일 예고편을 공개, 팬들과 네티즌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연출을 총괄한 SM C&C 콘텐츠기획실 이예지PD는 “콘텐츠를 매개로 엔터테이너와 일반인이 상시적으로 소통하는 모델로서 ‘f(x)=1cm’를 제작했다. 향후 아이돌 컴백 이벤트의 좋은 사례가 되었으면 한다”고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라는 SM의 새로운 시도를 설명했다. 이번 ‘f(x)=1cm’를 기획한 뭐랩의 문은애 작가는 “f(x)가 대중과 함께 호흡하며 팬과의 거리감을 좁히는 것이 이번 콘텐츠의 중요한 목표이기에 ‘f(x)=1cm’로 프로그램 이름을 정했다”고 밝혔다.

f(x)는 정규 4집 ‘포 월즈’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SM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