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금사월
금사월


‘내딸 금사월’ 송하윤이 박세영에 분노했다.

7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오혜상(박세영)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이홍도(송하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홍도는 마주친 오혜상에 “금주임이 사월(백진희)이인 걸 내가 평생 모를 줄 알았느냐”고 말을 했다. 오혜상은 “보육원 사고가 나며 입양 취소가 됐다. 다른 분이 나를 키워줬다”고 거짓말했다.

이에 이홍도는 금사월의 배냇저고리를 꺼내들었고 이를 알아본 오혜상은 당황했다. 오혜상은 무릎을 꿇고 “너희 가족이 잘 살 수 있게 내가 지원해주겠다. 제발 모른 척 해달라”고 부탁했다.

오혜상의 말에 이홍도는 “결국 또 돈이냐. 내가 사월이를 돈 때문에 팔아넘길 것 같느냐”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어 “지금 터지나 좀 더 늦게 터지냐의 문제다”라고 말한 후 차갑게 뒤돌아섰다.

오혜상은 불안한 표정으로 이홍도를 바라봤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