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금사월
금사월


‘내딸 금사월’ 윤현민이 백진희를 집을 바래다줬다.

7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행사 후 금사월(백진희)를 데려다주는 강찬빈(윤현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박세영)은 강찬빈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강찬빈은 금사월과 함께 있어 전화를 빨리 끊었다.

금사월은 강찬빈과 집 앞에서 대화를 나누다 집으로 들어갔고 강찬빈은 한숨을 쉬며 “왜 저렇게 입고 와서… 꼴에 엄청 예뻤단 말이야”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오혜상은 이를 지켜보고 있었고 표독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