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금사월
금사월


‘내딸 금사월’ 백진희와 송하윤의 만남이 불발됐다.

7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만나지 못하는 이홍도(송하윤)과 금사월(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홍도는 금사월을 찾기 위해 공사장으로 향했다. 이때 딸(김지영)이 이홍도를 찾아 “할머니가 아파 쓰러졌다”고 말했다.

이홍도는 자신을 길러준 시어머니의 소식에 금사월을 만나지 못하고 집으로 향했다.

금사월은 이홍도를 기다리다 집으로 돌아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