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응답하라 1988' 박보검
'응답하라 1988' 박보검


‘응답하라 1988′ 박보검이 엄마를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렸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응답하라 1988′(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 2회에서는 어머니의 장례를 치르고 난 성동일(성동일)이 최택(박보검)과 엄마를 그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천재 바둑 기사로 중국에서 우승을 거머쥐고 돌아온 택을 만난 동일은 “우리 택이가 아저씨 술 친구 좀 해줘야겠다”라며 골목 평상에 앉았다.

이어 동일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일찍이 엄마를 잃은 택에게 “엄마가 언제 제일 보고 싶으냐”라고 물었다.

이에 택은 “매일, 엄마는 매일 매일 보고 싶다”라고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