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응팔3
응팔3


‘응답하라 1988′ 성동일이 어머니의 죽음에 눈물을 흘렸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응답하라 1988’에서는 어머니의 죽음에 슬픔을 표출하는 성동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동일은 어머니의 장례를 치르며 슬픈 기색을 보이지 않아 덕선(혜리)의 의문을 샀다.

장례식이 마무리 지어졌을 무렵 덕선의 큰 아버지인 성동일의 형이 집에 돌아왔다.

형이 오자 성동일은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고 고모들도 달려와 부둥켜안고 슬픔을 쏟아냈다. 성동일은 “무엇이 급해서 이리 빨리 떠났느냐. 이제 엄마 없으면 어떻게 사느냐”며 오열했다.

이를 지켜보던 덕선은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때 덕선의 ‘어른들은 그저 견디고 있을 뿐이다. 나이의 무게감을 강한 척으로 버텨냈을 뿐이다. 어른들도 아프다’라는 내레이션이 흘러나와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