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응팔
응팔


‘응답하라 1988′ 혜리가 할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응답하라 1988’에서는 할머니의 초상을 치른 성동일 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덕선(혜리)은 학교에 있던 중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언니의 전화를 받는다.

눈물을 뚝뚝 흘리며 시골로 내려간 덕선은 대문을 건너자마자 왁자지껄한 분위기에 의아함을 느꼈다.

덕선은 언니 보라(류혜영)와 전을 굽는 동안 주변을 관찰했지만 아빠 성동일과 고모들 모두 슬픈 기색을 보이지 않아 묘한 기분이 됐다.

덕선은 “할머니가 불쌍하다”며 다시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