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무도
무도


‘무한도전’ 박명수가 정준하의 뮤지컬 공연을 관람했다.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오프닝으로 대화를 나누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프닝에서 멤버들은 지난 박명수의 특집 ‘웃음 사냥꾼’에 대해 이야기했다.

유재석은 박명수의 기를 살려주기 위해 “박명수 씨가 정준하 씨 뮤지컬 공연을 관람했다고 들었다”고 말을 꺼냈다.

정준하는 “화환을 보냈는데 ‘준하야 뮤지컬 그만 좀 해라’라고 보냈더라”며 불만을 토로했고 유재석은 “얼마나 따뜻하느냐 건강을 생각해서 그런 것이다”라며 포장했다.

이어 정준하는 “그래도 형이 공연을 끝까지 다 본 건 처음이다”며 박명수를 칭찬했고 박명수는 “푹 쉬다 갔다. 스르르 잠이 들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