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MC스나이퍼
MC스나이퍼


MC 스나이퍼가 지난해 9월 미니앨범 ‘비카이트원(B-Kite1)’을 발매한 후 1년여 만에 ‘비카이트투(B-Kite2)’라는 미니앨범을 발표한다.

전작인 ‘비카이트원’이 자가치료라는 키워드로 MC스나이퍼 스스로에 대한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었다면 이번에 발매되는 ‘비카이트투’는 ‘지리멸렬한 자가치료를 끝내고 완벽한 슬럼프에서 빠져 나온 MC스나이퍼가 세상을 향해 그만의 처방전을 소리로 옮겨 꺼내놓은 앨범’이다. 총 10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은 각 트랙마다 명확한 대상을 향한 위로가 담겨있다.

더블타이틀곡 중 하나인 ‘돌아가요(feat.최영태)’는 한때 3집 수록곡 ‘서울스테이션’이란 노래를 쓰기 위해 서울역에서 노숙생활을 했고 후에도 많은 사회복지 경험을 하며 느낀 것 들을 옮긴 곡이다.

노숙자를 대상으로 이야기하고 있지만 결코 노숙자에게 국한된 이야기가 아닌 돌아갈 곳을 잃어버린 많은 이를 위해 노래했다. 특히 이 곡은 언젠가부터 힙합씬의 관행이 돼버린 인지도 높은 보컬 피쳐링이아닌 단순히 곡에 어울리는 보컬을 수소문 끝에 Mnet ‘슈퍼스타K5′ 출신의 보컬 최영태가 피쳐링으로 참여,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구원(눈을떠)’은 MC스나이퍼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던락풍의 곡이다. 아무리 살아도 채워지지 않는 마음속 공허함은 욕심 때문이라는 결론에 도달하여 탄생한 곡으로 늘 남과 비교하다 보니 많은걸 가졌음에도 내 삶이 보잘것없이 보이는 많은 현대인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곡이다.

MC스나이퍼는 이번 앨범 발매와 함께 다양한 방송활동을 통해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앨범 재킷 사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