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1


트로트 가수 강진이 애처가의 면모를 뽐냈다.

5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는 김한국, 최경수 부부와 강진, 김효선 부부가 출연해 스타 요리 라이벌전을 펼쳤다.

이 날 방송에서 강진은 “집에서 도와줘 가면서 밥을 얻어먹는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집에 들어가서 집사람이 먼저 자고 있으면, 잠 좀 자라고 몰래 밥을 차려서 먹고, 내가 설거지도 한다”며 애처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강진의 아내 김효선은 “남편이 지방 공연이 있어 혼자 먹을 때가 많다”며 “서울에 있을 때는 당연히 집밥을 차려준다”고 말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기분 좋은 날’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