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발칙하게 고고
발칙하게 고고


‘발칙하게 고고’ 백호와 리얼킹 아이들이 채수빈에게 유쾌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3일 방송된 KBS2 ‘발칙하게 고고’ 10회에서는 모든 잘못을 뉘우치고 자살 기도를 한 권수아(채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동재(차학연)가 수아를 구해냈고, 수아는 병원에 실려갔다. 모든 걸 포기한 듯 누워만 있는 수아에게 리얼킹과 백호 아이들은 저마다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유쾌한 응원에서 가슴 찡한 메시지까지, 수아는 친구들의 모습을 보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앞서 아이들은 수아의 험담을 하는 학생을 다그쳤고, 학생은 “너희들이 뭔데 권수아를 두둔해”라고 물었다. 이에 아이들은 “우린 치어리딩을 같이 한 팀이야. 친구고”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발칙하게 고고’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