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섭외
섭외


황재근과 박지우가 섭외 소감을 전했다.

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와 패션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황재근에게 “섭외를 받고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황재근은 “섭외 날짜가 촉박했다. 그래서 땜빵인 줄 알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박지우 역시 “나도 땜빵이라고 생각했다”고 공감했다.

또한 박지우는 “MBC ‘마리텔’ 출연 당시 화장실 앞에서 황재근 씨를 처음 봤는데 꽃무늬 옷을 입고 있어서 무서웠다. 처음에는 주먹쓰는 사람인 줄 알았다”고 황재근의 첫인상을 전해 폭소케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